본문 바로가기

[사반 제보] "화장실 이용도 배변훈련처럼 통제당해"…강형욱, 추가 폭로 나와

입력 2024-05-21 21:00 수정 2024-05-22 13:51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 겸 반려견 훈련사가 직장 내 갑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또 다른 퇴사자들이 오늘(21일) JTBC '사건반장'을 통해 추가 폭로에 나섰습니다.

이들에 따르면 강형욱 대표는 일부 직원의 '화장실 사용을 통제'하고 '상습적으로 폭언'을 내뱉었습니다.

또 보듬컴퍼니를 운영하는 강 대표와 그의 아내가 직원들 앞에서 고객을 비난했다는 주장입니다.
 

"화장실 사용 통제당해...사람 취급하지 않아"


추가 제보에 나선 전 직원에 따르면 사내 화장실 고장이 잦았고 이로 인해 강 대표의 아내는 직원들에게 '인근 카페 화장실을 이용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전 직원은 "오후 3시쯤 되면 몰아서 화장실을 다녀오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라며 "강 대표 아내가 '카페에 한 번에 가셨으면 좋겠다', '다른 데로 가지 마셔라'고 강요했다"고 했습니다.

이에 제보자를 포함한 당시 직원들 사이에선 '배변 훈련 같다, '이거는 사람으로 취급해 주시는 것 같지 않다'라는 얘기가 자주 나왔다고 합니다.

직원들의 화장실 사용을 통제한 것인데, 강 대표의 아내가 지정한 인근 카페 화장실은 차로 10분 거리였다고 합니다.

이에 한 직원이 인근에 더 가까운 친구의 집에 들러 용변을 봤다가 혼나기도 했다고 A씨는 전했습니다.

제보자는 "카페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들어갔고 음료도 다 1인 1음료를 구매해야 했다"면서 "음료를 마시니까 또 화장실을 가게 돼서 악순환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결국 제보자는 화장실 사용을 통제당해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앓아 치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고객들을 돈벌이 수단으로 여겼다"


또 다른 전 직원은 "강 대표가 고객은 '병X들'이라고 칭하면서 직원들 앞에서 비난하는 대화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 대표의 아내는 반려견 교육 패키지 프로그램 가격 책정을 하며 명확하지 않은 기준으로 가격을 말도 안 되게 높게 책정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강 대표의 아내가 "너무 비싸게 받는가 했는데 댓글을 보니까 우리나라 1위인데 이 정도 받는 거면 합리적이라는 댓글이 있더라고 그래서 그냥 더 비싸게 받기로 했다"라는 말을 했다고 이 직원은 전했습니다.
 

"사무실 내 CCTV 20대 이상...사내 메신저 대화 훔쳐봐"


강 대표 부부는 직원들이 이용하는 사내 메신저와 폐쇄회로(CC)TV를 이용해 직원을 감시했다고 합니다.

전 직원에 따르면 과거 다른 지역의 사무실에는 무려 20대 이상의 CCTV가 설치됐습니다. 그런데 여러 대의 CCTV가 현관 등이 아닌 직원 모니터를 향해 있었다고 합니다.

전 직원은 이를 두고 강 대표에게 "왜 방향이 직원들 모니터 방향인지, 휴대전화로 계속 감시하는 건지 물은 적이 있다"면서 "강 대표가 휴대전화를 열었는데 9대 CCTV 화면이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강의실인데 수업은 거의 이뤄지지 않아 탈의실로 쓰이는 공간이 있었다"면서 "그곳에도 CCTV가 달려있었고, 여직원이 이 사실을 뒤늦게 알고 기겁한 적이 있다"고 했습니다.

전 직원에 따르면 강 대표 부부는 CCTV 외에도 사내 메신저를 통해 직원들의 대화를 엿봤다고 합니다.

전 직원은 "사내 메신저 관리자 유료 기능 결제를 통해 강 대표 부부가 직원들이 주고받은 6개월 치 대화를 봤다"며 "일이 불거지자 그제야 열람 동의서를 받았다"고 했습니다.

이 일로 자신들에 대한 불만 섞인 대화가 오간 것을 확인한 강 대표 부부는 감시와 통제를 강화했다고 합니다.

전 직원은 "구부정한 자세로 앉아 일하면 '의자에 거의 누워서 일하지 마시죠'라는 문자가 강 대표 아내에게 왔다"라며 "회사 다니는 것 자체가 괴로워 퇴사했고 현재도 불안장애와 우울증 등에 시달려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강 대표 부부를 둘러싼 '갑질 의혹'이 커지는 가운데 '사건반장'은 강형욱 대표 등 보듬컴퍼니 측에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습니다.

* 지금 화제가 되고 있는 뉴스를 정리해 드리는 사건반장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세요.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