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 대통령 "AI 안전·혁신·포용 조화롭게 추진"…AI 정상회의 주재

입력 2024-05-21 23:08 수정 2024-05-21 23:19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AI 서울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AI 서울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AI(인공지능) 안전, 혁신, 포용을 조화롭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21일) 리시 수낙 영국 총리와 공동으로 주재한 'AI 서울 정상회의'에서 "생성형 AI 등장 이후 AI 기술이 전례 없는 속도로 발전하면서 인류 사회에 막대한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AI의 영향력이 커지는 만큼 딥페이크를 통한 가짜뉴스와 디지털 격차 등 AI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날 정상회의는 화상으로 열렸습니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개회사에서 "저는 AI로 인한 급격한 디지털 환경 변화에 발맞춰 새로운 디지털 규범의 정립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며 "대한민국 정부는 작년 9월 자유, 공정, 안전, 혁신, 연대의 다섯 가지 원칙을 담아 디지털 권리장전'을 수립했다. 디지털은 국경을 넘어 초연결성을 지닌 만큼, 글로벌 차원의 디지털 규범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AI 서울 정상회의'는 그간의 노력을 결집하여 글로벌 차원의 AI 규범과 거버넌스를 진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AI가 미칠 수 있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고, 우리 사회의 안녕과 민주주의가 훼손되지 않도록 AI의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대한민국도 AI 안전연구소 설립을 추진해 글로벌 AI 안전성 강화를 위한 네트워크에 동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AI가 가진 커다란 잠재력을 구현해내기 위해서는 자유롭고 개방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AI의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며 "이러한 AI 혁신은 글로벌 경제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부여하고, 환경오염 등 전 지구적인 난제를 풀어가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거주지역과 소득 수준에 관계없이 누구나 AI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AI의 포용성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이를 통해 미래 세대에게 혁신의 혜택이 이어지도록 지속 가능한 AI 발전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정상회의에는 G7(미국·일본·독일·영국·프랑스·이탈리아·캐나다) 등 각국 정상과 유엔·유럽연합 등 국가기구 수장, 삼성·네이버·구글 등 기업들이 참석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