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닝썬' 승리 홍콩 진출한다?…비판 여론에 홍콩 정부도 입 열어

입력 2024-05-24 13:42 수정 2024-05-31 10:00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실형…홍콩에 클럽 개장설 나와


이른바 '버닝썬 사태'로 실형까지 살았던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홍콩 진출설에 휩싸였습니다.


최근 홍콩 매체들은 승리가 홍콩의 한 부촌의 저택을 샀고, 홍콩에서 클럽을 열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던 승리가 홍콩에 진출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소셜미디어에서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한 홍콩 연예인은 “승리를 잘 안다”면서 “홍콩에 있어선 안 된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논란이 커지자 홍콩 정부가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승리 이름은 언급하진 않았지만 “한국의 전직 연예인이 홍콩에 비자를 신청한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관련 부처는 정해진 절차에 따라 자격이 있는 사람의 신청만 승인하도록 강력한 게이트키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현재 한국 국민은 비자 없이 90일까지 홍콩에 체류할 순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영국 BBC 방송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버닝썬 사태'를 조명하면서 이 사건과 관련한 인물들의 근황도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이도성 베이징특파원 lee.dosung@jtbc.co.kr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이도성기자 더보기
똑바로 보겠습니다. 제대로 듣겠습니다. 올바로 전하겠습니다.

중국의 '눈엣가시' 달라이 라마…"후계 문제 아직 고려 안 한다"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