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사위원장 꿰찬 정청래…"채 상병 특검법부터 심의"

입력 2024-06-11 15:01 수정 2024-06-11 15:13

정청래, "법사위 열차는 항상 정시에 출발"

22대 국회 전반기 법제사법위원장으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이번 주 내로 '채상병 특검법'을 심의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오늘(11일) 오전 유튜브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법사위원장으로서 (야당) 간사가 될 김승원 의원에게 '즉각 소위를 구성하라'고 지시했다"며 "가장 이른 시일 안에 논의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이르면 오늘 소위를 구성한 뒤 이번 주 내 법사위 전체 회의를 열고 채상병 특검법을 심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가 어젯밤 본회의에서 야권 단독으로 11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한 가운데 법제사법위원장은 4선인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몫으로 돌아갔습니다.

가장 먼저 처리하려는 법은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채 상병 특검법'입니다.

[정청래/국회 법제사법위원장(오늘, 유튜브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 : {채 상병이 제일 먼저 진행될 것 같고, 그렇죠?} 채 상병 사건은 이제 뭐 패스트트랙 사실상 슬로우트랙 할 필요 없지 않습니까?]

정 위원장은 당장 오늘(11일) 법사위 첫 회의 소집을 예고했습니다.

오늘 오전 페이스북에 "법사위 열차는 항상 정시에 출발한다"며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착오 없길 바란다"고 적었습니다.

'친명 핵심'인 정 위원장은 최근 당 지도부 회의에서 윤 대통령을 겨냥해 “탄핵 열차 기적 소리가 울리고 있다”며 탄핵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등 당내에서 강경파로 손꼽힙니다.

정 위원장은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법사위 전체 회의를 열고 '채 상병 특검법'을 심의한다는 계획입니다.

국민의힘은 모든 국회 일정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 모레(13일) 본회의를 열어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 선출도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영상취재: 김영묵, 영상편집: 이지혜)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이승환기자 더보기
매일 새롭게 뛰겠습니다. 따뜻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방송3법·방통위법 야당 단독으로 과방위 통과…국힘, "날치기 '언틀막'"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