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보기 힘들어서…" 치매 노모 태우고 바다로 돌진한 일가족

입력 2024-06-11 19:55 수정 2024-06-11 20:00

70대 어머니·50대 형 사망…동생만 구조

[앵커]

전남 무안에서 70대 노모와 4·50대 형제가 탄 차가 바다로 추락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머니와 형이 숨졌는데 알고 보니 치매 어머니를 돌보는 게 힘들고 막막해 형제가 함께 바다로 뛰어든 거였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부둣가 길을 하얀 SUV 한 대가 달려갑니다.

향하는 곳은 배를 대는 선착장입니다.

그런데 20분쯤 뒤 소방차가 이 길을 따라옵니다.

앞서갔던 SUV가 바다로 추락한 겁니다.

지난 9일 오후 5시쯤 전남 무안 작은 항구 모습입니다.

차량에는 40대 운전자와 50대 형, 그리고 70대 어머니가 타고 있었습니다.

일가족이 탄 차량은 이곳 선착장에 도착하자마자 바다로 추락했습니다.

70대 어머니와 50대 형이 숨졌습니다.

운전했던 40대 동생은 주민들이 건져냈습니다.

혼자 살았습니다.

[목격자 : 사람 한 사람만 맨 뒷유리 쪽으로 올라온 걸 봤어요. 이제 그 (유리창) 깨기 전에.]

형제는 일부러 바다로 돌진했습니다.

배우자 없이 혼자 살았던 두 아들은 치매 어머니 증상이 악화되면서 돌보는 게 힘들어졌습니다.

살아남은 아들은 "더 이상 모시기 힘들었고 경제적으로도 막막한 상황이었다"고 진술했습니다.

[목포해경 관계자 : 어머니에 대한 존속 살해 그리고 형하고 같이 죽기로 해놓고 어떻게 보면 자기는 살아났잖아요.]

우리나라 치매환자는 지난해 98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이 가운데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돼 관리되는 환자는 57만 명.

40만 명 넘는 숫자가 미등록 상태입니다.

두 아들은 모두 우울증을 앓고 있었습니다.

지금도 어딘가엔 비슷한 처지 자녀들이 도움을 원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최수진]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정진명기자 더보기
사회1부 광주총국 정진명입니다.

'벽 금가고 깨지고' 부안 지진 피해 신고 600건 육박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