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량 붕괴' 볼티모어 항, 11주 만에 통행 재개…잔해 제거 완료

지난 3월 26일 대형 컨테이너선 달리호와 충돌해 무너졌던 미국 볼티모어항의 프랜시스 스콧 키 다리의 잔해가 폭파를 통해 제거되고 있다. 〈사진=AP통신, 연합뉴스〉

지난 3월 26일 대형 컨테이너선 달리호와 충돌해 무너졌던 미국 볼티모어항의 프랜시스 스콧 키 다리의 잔해가 폭파를 통해 제거되고 있다. 〈사진=AP통신, 연합뉴스〉


지난 3월 교량 붕괴로 차단됐던 미국 볼티모어 항이 사고 11주 만에 해상 통행을 전면 재개했습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현지시간 10일 미국 육군 공병단은 항로를 복원하기 위해 무너졌던 교량 잔해 약 5만톤을 모두 제거했고 현재 볼티모어 항 항로는 정상 운행이 가능해졌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현지시간 지난 3월 26일 볼티모어 항을 지나 스리랑카로 향하던 싱가포르 컨테이너선 달리호가 동력 상실로 표류하면서 길이 2.6㎞의 대형 교량인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와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교량 보수 공사를 하던 노동자 6명이 숨지고 항구가 제한적으로 운영됐습니다. 무너진 교량에 깔려있던 달리호는 지난달 항구로 견인됐습니다.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는 달리호가 항해를 시작하기 전 정전이 있었다고 밝혔고,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사고가 발생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볼티모어 항은 대서양과 미국을 연결하는 주요 관문 중 하나로 미국 최대 자동차 수출 입항입니다.

AP통신은 교량이 붕괴된 뒤 수천 명의 해안 노동자와 자영업자 등이 경제적 타격을 받았고, 당국은 항구 통행을 조속히 재개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전했습니다.

당국은 오는 2028년까지 무너졌던 교량을 재건할 계획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교량 재건축 비용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