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이강인 '합작골' 넣고 포옹…한국, 중국에 1-0 승리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이 손흥민, 주민규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이 손흥민, 주민규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중국을 1대 0으로 꺾었습니다.

남자 축구대표팀은 오늘(11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 2026년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을 치렀습니다.

전반전에서 우리 선수들은 중국의 밀집 수비에 고전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양 팀 모두 골을 기록하지 못한 채 0대 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습니다.

하지만 후반전에서 중국의 수비벽을 뚫고 첫 골이 나왔습니다. 후반 16분 이강인이 박스 왼쪽에 있던 손흥민을 향해 대각선 패스를 했고, 손흥민은 이를 중앙으로 낮게 올렸습니다.

공은 골문 앞으로 달려들던 우리 선수들의 발에 닿지 않은 채 뒤로 흘렀고, 뒤에서 쇄도하던 이강인이 이를 재빠르게 슈팅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이후 추가 골 없이 1대 0으로 경기는 끝났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앞서 5차전에서 조 1위와 아시아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한 바 있습니다.

3차 예선은 오는 9월부터 치러집니다. 18개 팀이 3개 조로 나뉘어 진행되는 3차 예선에서 한국은 일본과 이란을 피하게 됐습니다.

조 추첨은 오는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아시아축구연맹(AFC) 본부에서 진행됩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