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년 베테랑 구급대원의 장기기증…5명에게 새 생명 나눠줘

심폐소생술로 5명 생명 살려, 5개 하트 세이버 받은 전문 구급대원

기증자 고 김소영 씨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기증자 고 김소영 씨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생전에 5명의 생명을 살려낸 40대 소방 구급대원이 세상을 떠나면서도 또 다른 사람들에게 새 생명을 나눠줬습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23일 전남대학교병원에서 일선 소방서 119구급대원이었던 45살 김소영 씨가 뇌사 장기 기증으로 심장과 폐장, 간장, 좌우 신장을 기증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달 6일 집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습니다.

가족들은 삶의 끝에서도 다른 생명을 구하고 싶어 했던 김 씨의 뜻을 지켜주기 위해 장기 기증에 동의했고 5명의 생명을 살렸습니다.

기증자 고 김소영 씨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기증자 고 김소영 씨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소방 구급대원으로 20년을 근무한 김 씨는 각종 재난현장에서 헌신적인 구조활동으로 수많은 생명을 구했습니다. 특히 심정지 환자를 심폐소생술로 살린 구급대원에게 수여되는 '하트 세이버'를 5차례나 받은 베테랑이었습니다.

구급대원으로 자부심이 강했고, 화재와 구조로 인해 스트레스가 많은 소방 직원을 돕기 위해 심리상담학과 박사를 수료하고 논문 과정 중이었습니다.

김 씨의 남편 송한규 씨는 "소영아, 우리 사랑해서 결혼했는데 정신없이 아이들 키우면서 살다 보니 너의 소중함을 몰랐어. 너무 미안하고, 네가 떠나니 얼마나 너를 사랑했는지 이제야 알겠어. 우리 애들은 너 부끄럽지 않게 잘 키울 테니까 하늘나라에서 편히 잘 지내. 사랑해."라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정진명기자 더보기
사회1부 광주총국 정진명입니다.

지리산 피아골 급류에 떠내려간 50대 남성 구조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