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한동훈 비대위원장 취임 직후 대통령실 '사퇴' 요구

입력 2024-07-10 19:56 수정 2024-07-10 22:34

김건희 여사 문자, 윤-한 갈등 드러내

[앵커]

김건희 여사가 한동훈 후보에게 문자 5건을 보냈던 지난 1월, 윤석열 대통령과 한 후보의 갈등설도 처음 불거졌는데, 두 사람 갈등은 이보다 앞선 지난해 12월 한 후보가 비대위원장직을 맡기 직전부터 시작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파악됐습니다. 당시 한 후보가 김건희 여사 특검에 대해 조건부 수용의 뜻을 내비치자, 대통령실이 이걸 문제 삼으면서 사퇴를 압박했다는 겁니다.

류정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김건희 여사가 한동훈 후보에게 보낸 5건의 문자 가운데 가장 처음 발송된 1월 15일 문자입니다.

김 여사는 "대통령과 제 특검문제로 불편하셨던 것 같다" 대통령을 뜻하는 '브이'와 "한 번만 통화하시거나 만나시는 건 어떠냐"라고 합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 후보가 이 때부터 불편한 관계였단 걸 암시하는 대목입니다.

JTBC 취재 결과, 한 후보는 비대위원장 취임 1주일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 '김건희 특검' 문제로 이미 대통령실의 '사퇴' 요구를 받은 걸로 파악됐습니다.

발단은 위원장 취임 직전 특검 '조건부 수용'을 시사했던 이 발언입니다.

[한동훈/당시 법무부 장관 (2023년 12월 19일) : 법 앞에 예외는 없어야 합니다. 그리고 국민들이 보시고 느끼시기에도 그래야 합니다.]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이후 대통령실의 비서관급 인사가 한 후보에게 전화를 걸어 '사퇴하라'는 압박을 전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 후보가 당황해하자 '대통령의 뜻'이라고 했다는 겁니다.

당시 윤 대통령은 한 후보를 지칭해 거친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한 후보는 더 이상 김건희 특검 문제로는 각을 세우지 않았고 갈등은 봉합되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약 2주 뒤 '명품백 수수 논란'으로 윤 대통령과 한 후보의 갈등은 재차 수면 위로 드러났고 김 여사의 문자는 이미 두 사람의 숨겨진 갈등이 있었다는 걸 드러낸 셈입니다.

문자 공개 배후를 놓고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나경원 후보는 "대통령과의 불화설이 사실로 입증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한 후보 측에선 '전당대회 개입'이란 취지로 반박했습니다.

[영상디자인 최수진]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이수영, 전진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38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기사배열기본원칙책임자 : 남궁욱 | 기사배열기본원칙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지현 | 청소년보호정책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AI 학습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